창의적인 열정과 프로정신, 넓은 안목을 가진
원익 구성원들의 뜨거운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N ㈜테라세미콘, 공정개발 1팀

2018.05.05

일당백 역할 하는 테라세미콘의 브레인!
 
공정개발 1팀의 주 업무는 테라세미콘에서 생산하는 모든 디스플레이 장비를 최적의 조건으로 개발하여 고객사에 인계할 장비에 적용, 최종 SAT(Site Acceptance Test)를 검증 받도록 하는 것이다. 또한 국책과제 개발 장비 성능평가 테스트 진행 및 보고서 작성, 신규 고객사 판촉활동시 기술미팅 참석 등을 통한 마케팅 업무 지원, 고객사 데모 진행 평가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장비에 대한 근본적인 시스템을 가장 많이 알고 있어야 함은 물론, 많은 테스트를 통해 최적의 장비 성능을 창조해 내는 직원들이 모여있는 팀이다.

공정개발 1팀 박경완 부장은“장비에 대한 근본적인 시스템을 가장 잘 알고 있고, 많은 테스트를 통해 최적의 장비 성능을 창조해 내는 사람들이 모인 곳이 바로 공정개발 1팀이다. 테라세미콘 최고의 브레인이라고 할 수 있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기술적인 부분에서 많은 지식을 갖고 있어야 하는 팀이지만, 팀원들의 체력 또한 빼놓을 수 없다. 고객사와의 일정을 맞추다 보면 야간 근무를 해야 하는 경우도 많이 발생하기 때문. 여기에 팀원들간의 단결력과 맡은 일에 대한 책임감, 주인 의식은 최상의 팀워크라는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한 원동력이다. 특히 박경완 부장은“팀원 각자 담당하고 있는 업무가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all around player’가 될 수 있도록 팀을 이끌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우리 팀 참 괜찮습니다!”

공정개발 1팀의 팀원들은 업무 외적으로도 자랑할 점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먼저 장기웅 사원은 “팀장님은 업무에 관해 누구보다 깐깐하지만, 그 외 시간에는 팀원들의 개인적인 고민까지 상담해 주시는 친한 형 같은 분”이라며“팀장님과 팀원들의 상호 신뢰관계도 자랑할 만한 점이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최근 2~3년 동안 회사 사정으로 인해 직원들의 행복감이나 사기가 매우 떨어져 있었는데, 회식이나 워크샵 등 단합과 사기진작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인수 대리는“입사 후 3개월 정도 되었을 때 첫 출장을 나가서 2~3개월 정도 야간 근무를 했던 적이 있다. 체력적으로 너무 힘들었고, ‘직장생활은 다 이렇게 고달픈가’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면서“당시 팀장님과 선배들의 조언과 격려가 큰 힘이 되었다. 돌이켜보면 그때의 경험이 테라세미콘에서 얻은 가장 큰 재산이자 어떤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는 버팀목이 되는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외에도 장성민 사원은‘무언의 협동심’을 팀의 자랑거리로 꼽았다. 그는“디스플레이 장비의 특성상 혼자 처리하기 힘든 부분이 존재한다. 장비의 덩치가 상당하기 때문에 하드웨어 작업을 할때는 여러 명이 필요하기도 한데, 팀원들 스스로 자신이 필요한 부분의 일을 누군가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한다”며“공정개발 1팀에 있으면서 자주 느끼는 부분이 바로‘협력의 가치’다. 일을 하면서 느껴지는 동료애와 진정성은‘우리 팀 참 괜찮다!’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회식과 워크샵은 회사 생활의 활력소!

공정개발 1팀은 평균 연령 30대의 젊은 직원들로구성돼 있다. 길은경 사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남자 직원들. 팀의 홍일점인 길은경 사원은“혼자 여자라서 불편한 점은 전혀 없다. 팀장님을 비롯해 모든 직원들이 남자친구처럼 대해준다”며“이것 또한 혼자인 여성 직원에 대한 배려가 아니겠나. 덕분에 2박3일 워크샵을 간다 하더라도 불편함 없이 즐겁게 잘 지낸다”고 말했다.

올해 3월 제주도로 워크샵을 다녀온 공정개발 1팀은 일년에 1~2회 정도 워크샵을 통해 소통 및 단합의 시간을 갖고 있다. 업무가 바쁘지 않을 땐 공식적, 비공식적 회식 자리도 자주 마련해 술도 마시고 볼링을 치는 등 즐거운 시간을 함께한다.

김인수 대리는“1년에 한 번 이상 사비로 떠나는 워크샵을 통해 느끼는 감성은 단합과 사기 진작에 큰 도움이 되고 여행지에서의 추억을 통해 깊은 유대감을 형성한다”며“이외에도 회식이나 체육활동 등을 통해 유쾌한 경험,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는 시간들은 회사생활의 활력소가 된다”고 말했다. 또 위문호 대리와 박재현 대리는“회사를 다니면서 친구보다 직원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더 많은데, 언제나 즐겁고 유쾌하다”,“ 젊은 직원들로 구성돼 있어서 그런지 비공식적으로도 자주 어울리며 친목을 도모한다”고 자랑을 늘어놓았다.

올해 초 제주도 워크샵에 이어 공정개발 1팀은 가을에도 워크샵을 계획하고 있다. 김동균 과장은“최근 팀장님이 무릎이 아프셔서 산행을 자주가지 못해 아쉬웠는데, 올 가을에는 함께 가까운 곳으로 산행을 갔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고, 박경완 부장은“지난해까지만 해도 유부남이 한명 밖에 없었는데, 이제 반 이상이 결혼을 한 만큼 가족 모임 형식으로 워크샵을 떠나도 좋을 것같다. 하루 빨리 짝을 찾길 바란다”고 팀원들을 가족처럼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공정개발 1팀은 올해 디스플레이 장비의 중국시장 진출로 테라세미콘의 중국 내 확고한 입지를 다지는 중요한 시기를 맞았다. 또한 꾸준한 매출 증대 및 해외로의 더 큰 진출을 위한 신개념 장비 개발도 준비 중이다. 박경완 부장은“올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 2015년에는 최대 매출성장을 이뤘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는 곧바로 직원들의 성과금과 연결되는 것 아니겠나.(웃음) 열심히 일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 예상한다”고 밝혔다.